사회
영암군, 영농철 맞아 비상근무 실시
여론수렴을 통한 새로운 기종 도입, 북부지점 및 동부지점 신규 설치 등을 계획하고 있어
기사입력 2017.04.19 17:55 | 최종수정 2017.04.19 17:55
영암군

 영암군 농기계임대사업소 임대수요 폭증 비상근무 실시

영암군이 운영하는 농기계임대사업소가 본격적인 영농철을 맞아 전 직원 비상근무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농기계임대사업은 연중 몇 번 사용하지 않는 비싼 농기계를 군에서 구입하여 저가로 농가에 임대해주어 농가 경영비를 절감해주는 사업으로 매년 그 규모가 커지고 있다.

영암군 농기계임대사업소는 매년 4,000여 농가가 이용하고 있고 농기계 안전사용 교육 실시, 농기계 종합보험 가입, 사용현장 기술지원 등으로 인해 농민들로부터 더욱 각광을 받고 있다.

영암군은 37종 458대의 임대농기계를 보유하고 임대사업을 추진하고 있고, 금년 임대실적은 1분기에 1,258농가가 1,445대를 임대하여 전년 1분기 838농가, 973대 임대를 크게 상회하는 실적을 거두고 있다.

지역별 주로 임대기종을 보면 삼호읍은 무화과 전정에 필요한 전동가위를 단연 1위로 임대했고, 과수와 밭 면적이 큰 신북면, 시종면에서 목재파쇄기, 퇴비살포기, 관리기를 가장 많이 임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논, 밭 면적 크기 및 작목의 다양성에 따라 지역별 임대기종 선호도 차이가 있음을 알 수 있었다.

군 관계자는 “올해 겨울이 비교적 따뜻해 농작업 시기가 대체적으로 빨라져 1월부터 쟁기가 임대되는 등 보편적인 해빙기 이후 작업들이 1분기에 시작되었기 때문이며 농번기 비상체제 유지로 농업인이 불편해하는 일이 없도록 노력할 것”이라 말했다.

영암군은 앞으로도 노후기종의 신기종 대체, 여론수렴을 통한 새로운 기종 도입, 북부지점 및 동부지점 신규 설치 등을 계획하고 있다.




톱뉴스 김시온기자 (upkoreanet@hanmail.net)
ⓒ 톱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톱뉴스 김시온기자의 다른기사보기

관련뉴스

최신기사
지역 실시간 동영상
문 대통령 “포용성 강화 동아시아 노..
문 대통령 “포용성 강화 동아시아 노..
교통카드
교통카드
하나님가게
하나님가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