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관악구 세번째 확진자, 35세 남성…은평성모병원 방문
기사입력 2020.03.10 13:58 | 최종수정 2020.03.10 13:58

관악구에서 세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관악구(구청장 박준희)28일 코로나19 3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확진자는 관악구 성현동에 거주하는 35세 남성이다. 그는 지난 22일 본인 차량을 이용해 은평성모병원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병원 내부에는 출입하지 않고 외부에 있었다.

 

 확진자는 28일 오전 강남구 보건소로부터 확진자 판정 통보를 받고 자택에 격리돼 있다. 국가지정병원으로 이송될 예정이다.

 

 확진자는 25일 오전 830분께 지하철을 이용해 강남구 회사에 출근했고 오후 130분께 미용실 이훈 낙성대점(남부순환로 1936)을 방문했다. 이후 오후 230분께 돌초밥(남부순환로 1929-16)에서 점심식사를 하고 오후 3시께 버스를 이용해 자택으로 귀가했다.

 

 그는 27일 오전 지하철을 이용해 회사에 출근한 뒤 강남구 보건소에 방문해 검체 검사를 받았다. 이후 낮 1210분께 버스를 이용해 회사에 복귀한 뒤 바로 지하철을 이용해 귀가했다. 이어 이날 오후 8시부터 9시까지 아내와 함께 국수나무 봉천현대시장점에서 저녁식사를 했다. 도보로 귀가했다.

 

 그는 28일 오전 평소처럼 지하철을 이용해 회사로 출근했으며 강남구 보건소로부터 양성 판정 통보를 받은 뒤 오전 9시부터 자택에서 격리돼 있다.

 

 구는 28일 오전 서울 강남구 보건소로부터 확진자 발생 통보를 받은 후 밀접접촉자에 대해 자가격리 통보를 완료했다. 이날 중 확진자의 자택과 방문 장소, 주변지역에 대한 방역 조치를 완료했다.

 




톱뉴스 낙성대톱뉴스기자 (nsdtopnews@nsdtopnews.kr)
ⓒ 톱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톱뉴스 낙성대톱뉴스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최신기사
지역 실시간 동영상
문 대통령 “포용성 강화 동아시아 노..
문 대통령 “포용성 강화 동아시아 노..
교통카드
교통카드
하나님가게
하나님가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