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관악구, 낙성벤처밸리 창업공간 3개소 운영
기사입력 2020.03.10 14:12 | 최종수정 2020.03.10 14:12

 

title=

 관악구(구청장 박준희)가 서울대 후문 낙성대 일대를 창업의 메카로 육성하기 위한 '낙성벤처밸리 조성' 사업 일환으로 이달부터 창업공간을 운영한다.

 

  관악구는 낙성벤처창업센터 본점(관악구 낙성대로2) R&D센터점(관악구 낙성대로 38) 서울창업카페 낙성대점(낙성대역) 3개소를 운영할 계획이라고 2일 밝혔다.

 

  낙성벤처창업센터 본점은 구 보훈회관 부지에 지하 1~지상 5, 연면적 688규모로 신축했다. 연구개발(R&D) 센터점은 165규모로 리모델링했다.

 

  본점은 지하1층 코워킹스페이스 및 회의실 1층 공유카페 2층 개방형 사무공간 및 회의실 3~4층 독립형 사무공간 5층 운영자사무실 및 상담실 등으로 조성됐다. 13개 기업 49명이 입주해 근무한다.

 

  R&D센터점은 독립형 사무공간 및 회의실로 2개 기업 20명이 입주한다. 본점과 R&D센터점에 입주하는 기업은 치매예방, 교육, 친환경, 디지털 신약, 스마트홈케어, 플랫폼 개발사 등 총 15개 기업이다. 종합심사를 통해 2.81 경쟁률을 통과했다.

 

  입주기업은 저렴한 비용으로 업무공간을 제공받고 공유카페, 회의실, 휴게공간 등을 이용할 수 있다. 창업기업 역량강화를 위한 전문기관의 다양한 프로그램 지원과 더불어 멘토링 및 컨설팅, 데모데이 등을 통해 투자유치 등의 기회가 주어진다.

 

  서울창업카페 낙성대점은 낙성대역사내에 112.42규모로 네트워크 공간, 회의실과 최근 유행하고 있는 유튜브 촬영에 활용되는 디지털미디어실로 구성된다.

 

  운영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10시까지다. 기본 창업교육 및 컨설팅 이외에 미디어 스튜디오를 통한 크리에이터 육성 관련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그동안 관악구는 낙성벤처밸리 육성 사업의 조기 성장 및 안착을 위해 지난해 4월부터 '관악창업공간'을 운영하여 총 11개 기업에 창업공간과 멘토링, 컨설팅, 각종 창업지원 프로그램을 제공해왔다. 그 결과 매출액 35400만 원, 투자유치 3억 원, 각종 지원 유치 2억 원을 달성하는 한편, 33건의 지식재산권, 벤처기업 인증을 받는 등 성과를 기록했다.

 

  관악구는 낙성벤처창업센터와 기존의 관악창업공간을 리모델링해 오는 9월 서울시에서 개관하는 관악창업센터가 상호 협력해서 낙성벤처밸리 조성에 시너지효과를 낼 수 있도록 서울시와 적극적으로 협력할 예정이다.

 

  박준희 구청장은 창업 인프라 확충은 물론이고 창업기업 성장을 위해 투자사와의 협약 및 창업펀드 조성 등을 통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톱뉴스 낙성대톱뉴스기자 (nsdtopnews@nsdtopnews.kr)
ⓒ 톱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톱뉴스 낙성대톱뉴스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최신기사
지역 실시간 동영상
문 대통령 “포용성 강화 동아시아 노..
문 대통령 “포용성 강화 동아시아 노..
교통카드
교통카드
하나님가게
하나님가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