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정부,'생활방역' 체제 전환 논의를 본격화
이달중 직장·놀이·문화·학습공간 방역지침 나올 듯
기사입력 2020.04.10 18:20 | 최종수정 2020.04.10 18:20

자료사진=연합뉴스

 자료사진=연합뉴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10일 일상에서 감염 예방을 실천할 수 있는 생활방역 체계를 논의하기 위한 생활방역위원회 1차 회의를 열었다고 밝혔다.

 

그동안 정부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국민의 피로도, 침체한 경제 상황을 해소하고자 일정 정도 활동을 허용하면서 감염병의 전파를 차단하는 생활방역 체계로의 전환을 모색해왔다.  

 

위원회에는 정부와 의료계, 경제·사회 전문가, 시민사회 대표 등이 총 참여해 그동안 정부에서 마련한 생활방역지침을 검토하고 보완한다. 방역의 필요성과 우리 사회와 국민이 수용할 수 있는 정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다.

이날 첫 회의에서는 생활방역의 개념과 생활방역지침의 기본 원칙이 논의됐다. 생활방역이 '사회적 거리두기'의 완화인지 유지인지, 취약계층을 어떻게 보호할 것인지, 실내·실외 활동 시 어떤 지침이 필요한지, 국가는 어떻게 지원할지 등에 대해 폭넓은 의견 교환이 있었다고 참석자들은 전했다.

 

기모란 국립암센터 교수(대한예방의학회 코로나19 대책위원장)"코로나19 위험이 여전한 상황에서 어떤 방식으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이어갈 것인지를 고민하는 자리였다""학교, 시설, 체육시설 등 검토해야 할 상황이 많기 때문에 원칙을 세우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위원회는 이르면 오는 16일 다시 회의를 열어 개인과 집단, 시설 등이 지켜야 할 생활방역지침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톱뉴스 김변호기자 (stopnews@hanmail.net)
ⓒ 톱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톱뉴스 김변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최신기사
지역 실시간 동영상
문 대통령 “포용성 강화 동아시아 노..
문 대통령 “포용성 강화 동아시아 노..
교통카드
교통카드
하나님가게
하나님가게